티스토리 뷰

목차



    변동금리의 경우 1~2년전 쯤 대출을 받았을 때 금리와 현재 그림를 비교해보면 현저히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하실 수 있을 거에요. 대출금리가 상승하면 그만큼 매월 납부해야하는 이자 비용도 함께 늘어납니다. 그럼 반대로 높아진 대출금리가 인하되면 매달 납부하는 이자는 함께 낮아집니다. 우리가 은행에 언제든 요구할 수 있는 '금리인하요구권'이 있습니다. 신청한다고 모두 반영되는 것은 아니지만, 실제로 수용되어 기존보다 낮은 대출 금리로 가계부담을 줄인 분들도 있으니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금리인하 요구권

     

    개인이나 기업이 금융회사로부터 대출을 받은 다음 신용상태나 상환능력이 대출 당시보다 크게 개선되는 경우 금융회사에 대출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제도로, 금융 소비자의 법적인 권리로 명시되어 있다. 시중은행은 물론 저축은행, 카드사, 보험사 등 2금융권에서도 신청할 수 있으며, 신용, 담보 대출은 물론 개인, 기업대출 모두 적용된다.

     

     

    대출금리인하 요구권 기본 조건

     

    개인(직장인 및 일반)

    • 취업, 승진, 연소득 증가, 자산이 증가한 경우
    • 대출 잔액(부채) 감소한 경우
    • 고금리 채무 상환하여 대출건 삭제
    • 신용점수 상승

    개인임일 경우 금리인하가 승인되기 위한 다양한 조건들이 있습니다. 많이 만족시킬수록 유리합니다. 근로소득이 없는 무직이었는데 취업에 성공하였거나 이직, 승진 등으로 연소득이 증가한 경우, 기본 자산이 늘어난 경우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입니다. 특히 기존에 2금융권이나 대부업에서 받았던 고금리 채무를 전액 상환하여 대출이력에서 삭제된 경우도 금리인하에 좋은 요인으로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 사업자 및 법인사업자

     

    • 매출이익 증가 또는 재무가 개선된 경우
    • 개인사업자의 경우 신용평점으로 범인은 회사채로 산청
    • 금융사 담보제공 및 특허권을 취득한 경우
    • 각 은행별 자체 운영되는 우수고객 선정 등

    사업자 대표자가 방금 봤던 조건들을 만족하면 역시 유리하고 이와 별개로 사업자 대출의 경우에는 운영 중인 회사의 전반적인 재무상태가 개선되었어도 금리인하요구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이를 증빙하는 서류로는 재무재표, 부가세과세표준증명원을 요구하는 곳도 있으니 신청하는 기관마다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출금리인하 요구권 신청 방법

     

    신청 방법은 각 금융사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그리고 지점방문을 통해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에는 워낙 은행에서 제공하는 자체 어플들이 잘 되어 있으니 신용점수와 소득을 제공하는 절차를 동의한 후에 1분 정도면 간편하고 빠르게 조회할 수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 1금융권에서는 금리인하요구권을 행사했을 때 비대면 신청률이 90%가 넘는 것을 보면 인하되는 이율은 높지 않으니 굳이 지점까지 방문하지 않아도 될 거 같습니다.

     

    금리인하요구권 실적 비교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홈페에지에 은행별 금리인하요구권 실적이 공시되어 있으니 확인해보세요.

     

    대출금리인하 요구권 필요한 서류

     

     

    금리인하를 할 수 있는 요건들이 다양하기 때문에 해당되는 조건에 따라 입증할 수 있는 서류들이 필요하지만 현재 소득재직을 증빙하는 서류가 필요한 것은 동일합니다.

     

    사업자 경우에는 재무재표나 감사보고서 등 은행마다 입증해야할 필요서류가 많다보니 개인에 비해 더 까다롭다고 느꼈습니다.

     

    모든 금융기관에서는 금리인하요구권 신청이 접수되면, 신청된 날짜로부터 10 영업일내로 승인여부 또는 거절 사유를 유선이나 이메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승인이 되더라도 1%로 미만으로 적영되거나, 저축은행의 경우에는 2%를 넘지 않게 적용된다고 하니 실용적이지 못하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출금액이 크다면 대출금리 1~2%로 크겠죠.

     

     

     

     

     

    반응형